검색

‘60일, 지정생존자’ 전성우, 직장후배 넘어 연하남 심쿵모먼트 “예고없이 불쑥”


[사진제공_’tvN 지정생존자’ 방송 캡쳐]


‘60일, 지정생존자’ 전성우가 직장 후배를 넘어서 연하남의 심쿵모멘트를 선사하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연출 유종선, 극본 김태희)’에서 전성우는 국가정보원 대테러 팀 사이버 요원으로 기계를 잘 다루고, 정보를 습득하는데 강하지만 연애의 습득력은 서글픈 인물 서지원 역을 맡았다.


극중 선배 한나경(강한나 분)과 함께 테러범 추적에 기여를 다하고 있는 서지원은 예측 불가능한 심쿵 대사 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는 것. 그 장면들을 되짚어 보았다.


#살짝 쿵 내비친 ‘심쿵모멘트’

서지원은 불법사찰로 인해 생기는 문제를 자신이 책임지겠다는 한나경에게 “그건 더 싫은데요. 선배가 다치잖아요.”라며 한나경을 향한 마음을 살짝 내비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내 서지원은 “우리 회사 오래 다니고 싶다구요. 급여, 복지, 후생 좋은 직장이에요. 선배가 불법 사찰만 안 시키며”라며 황급히 말을 돌렸지만 그녀를 향한 서지원에 마음에 대해 궁금증을 키웠다.


#사소한 것까지 하나까지 생각하는 ‘스윗모멘트’ 테러범 추적에 나선 한나경과 그녀를 돕는 서지원, 서지원은 밥도 거르고 불철주야 뛰어다니는 그녀에게 “밥 먹고 와요. 김밥, 샌드위치 말고.. 따뜻한 국물 있는 걸로”말로 걱정을 한 것. 사소한 부분까지 생각하는 스위트한 면모가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불쑥 들어온 ‘순간모멘트’

한나경을 추격하는 감찰국, 그 찰나의 순간 등장한 서지원은 한나경을 위기에서 구출했다. 서지원은 “선배 그냥 성공하는 게 낫겠어요. 잡히지 말고… 다치지도 말고…”라며 “몸조심해요. 꼭”라며 한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한 번 더 드러내 보는 이들 설렘을 유발했다.


이처럼 전성우는 직장 후배를 넘어서 때로는 귀엽고 당돌한 연하남의 매력을 열실히 보여주며 뭇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앞으로 심장 쫄깃한 전개에 그의 마음이 그녀에게 닿을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에 tvN 에서 방송된다.

Address                                       높은엔터테인먼트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31길 30, 2층 (논현동)
#2, 30, Hakdong-ro 31-gil,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Contact

대표전화 02. 546. 2343  팩스 02. 546. 2344

  • 유튜브 사회 아이콘
  • Facebook
  • Instagram
  • 네이버tv
  • 네이버포스트